• 1두기두기
  • 2lanking2
  • 3취미생활
  • 4마가리타78
  • 5아싸라비아라라라
  • 1두기두기
  • 2금란지교
  • 3라이터돌
  • 4만수친구
  • 5lanking2
숨은 마법사 멀린을 찾아라!
연속출석 :
1일 랭킹 : 0위 하사1
39%
39% (70 /180)
  • 댓글 0 |
  • 추천 0 | 비추 0 |
  • 조회 2041 |
  • 2020-07-16 (목) 14:55


    혹시 영화 킹아서 보신분 있으신가요?


    여기에서 비중은 거의 없지만 절대 없어서는 안될! 한 중요한 인물이 등장을 합니다.

    바로 아서왕 전설에 빠짐없이 등장하는 마법사 멀린 입니다.

    아서 왕의 참모로 유명한 대마법사 '멀린'은  많은 매체나 창작물에서 그 이름을 갖다 쓰곤 하며,

    특히 영국을 배경으로 한 마법사 이야기라면 최소한 대사 한 줄로라도 거론이 되곤 하는 인물인데요.

    예를 들어 이번 영화 <킹 아서>에서는 눈 깜짝할 새 나왔다 사라지지만

    성검 엑스칼리버를 만들고 아서를 왕으로 만드는 것을 돕는 큰 역할을 하죠. 




    분명 중요한 인물인 것 같은데 정보가 별로 없어서, 영화를 다 보고 난 후 이 전설의 마법사에 대해 찾아보고

    파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느낀 건... 멀린은 정말 대단한 힘을 가진 마법사였다는 겁니다.

    (덕후라면 아실지도 모르겠지만) 저 같은 판타지 입문자라면, 꼭 짚고 넘어가야 하는 인물, 멀린!

    유명 소설, 만화, 영화, 드라마, 애니, 심지어 게임까지!

    진출 안 한 곳이 없는 위대한 마법사 멀린의 활약상....




    1. 소설 『멀린』

    가장 먼저 소개해드릴 작품은 멀린의 어린 시절 모험을 다룬 소설 『멀린』입니다.

    기억을 모두 잃은 채 해변에서 깨어난 소년 멀린은 자신이 지닌 불가사의한 힘을 계속 거부하고 여러 문제를 일으키기도 하는데요.

    잃어버린 과거의 기억과 출생을 찾아가다가 마침내 현명한 마법사의 길로 접어들게 됩니다.


    이 소설은 마법사 멀린의 사라진 어린 시절을 다룬다는 점에서 멀린이 마법사가 되기 전 공백기는 거의 다루지 않는 기타 작품들과 차별화되는데요.

    1권에서는 자신의 출생과 부모의 역사에 얽힌 근원을 찾고, 2권에서는 자연스럽게 마법사의 자질을 기르며,

    3권에서는 자기 의심과 확신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다가 한층 성장하고 강인해지는 과정을 보여주죠.

    대마법사 멀린의 찌질(?)했던 어린 시절을 즐길 수 있는 작품인 것 같아요.




    2.소설 『가즈 나이트』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한국 판타지 소설계의 폐인 제조기...이경영 작가님의 『가즈 나이트』에도 멀린이 등장합니다.

    이 작품 속 멀린은 유일하게 생명을 창조하는 능력을 부여받은 인간인데요.

    (실제로 멀린이 인간과 몽마 사이에서 태어났다고 전해지는 전설에 따른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인간이긴 하지만 천 년이 넘도록 죽지 않는 마법사 설정으로 나옵니다.

    하지만 '행성의 자기장을 이용해 엄청난 속도를 내는 모터', '형상기억합금을 초월하는 바이오 티타늄',

    '핵융합 폭발을 막아낼 수 있는 역중력 결계', '아서 왕이 입는 파워드 슈트' 등 엄청난 전투력을 지닌 무기들을 만들어내며

    마법사라기 보다는 과학자로서의 면모를 많이 나타내죠.



    3.영화 <멀린: 마법전사와 용의 기사단>

    2014년에 멀린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영화도 개봉했었더군요.

    이 영화 속 주인공인 멀린은 악령의 피가 흐른다는 이유로 태어나자마자 죽을 위기를 맞지만,

    마법사 '메이지'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집니다. 마법 수련을 받으면서 살아가던 멀린은,

    함께 수련을 받던 '벤디거'의 꼬임에 넘어가 '메이지'의 비밀 마법서를 훔치게 되는데요.

    그 마법서를 통해 친아버지의 정체를 알게된 멀린은 멘붕에 빠지고,

    이 사건으로 '메이지'에 불만을 품게 된 '벤디거'는 홀로 길을 떠나 사악한 계략을 꾸미게 됩니다.

    드래곤 군단과 싸우는 마법사 멀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영화이지만 관객 평점은 쓰레....ㅠㅠ



    4.소설/영화 <해리포터>

    해리포터 소설이나 영화에는 의외로 '멀린'에 관한 농담도 많고 '멀린'이라는 이름이 꽤나 많이 등장합니다.

    우선 특출난 일을 한 마법사나 마녀에게 '멀린 훈장'을 수여하는데요. 해리포터에 나오는 기숙사, 슬리데린은 은색과 초록색이 상징색이며

    결단력, 야망, 리더십, 교활함 등을 기준으로 학생들을 판단합니다.

    검은 호수 근처의 지하 감옥에 위치하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슬리데린의 학생들은 어둠의 마법으로 돌아서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하는데,

    작품에 따르면 위대한 마법사였던 '멀린'도 바로 이 슬리데린 출신으로 나옵니다.

    그래서 멀린 훈장도 그를 기려 슬리데린의 색깔인 초록색과 은색을 사용한다고 하죠.

    또 성년 마법사들이 맹세를 하거나 자신의 말이 진심임을 알릴 때 '멀린의 수염(Merlin's beard)'을 거는 모습을 종종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해리포터의 영향으로 '오, 신이시여!' '세상에!' 대신 습관적으로 '오, 멀린이시여!'를 사용하는 덕후들도 많다고 합니다.




    5.영드 <멀린>


    여러분이 상상하는 모습과 살짝 다른, 영드 <멀린>입니다.

    한국에선 많은 인기를 누리진 못했지만 해외에서는 나름 선방(?)한 드라마.

    전설에 따르면 멀린은 아서 왕보다 나이가 훨씬 많지만 여기선 또래의 소년으로 등장합니다.

    마법을 금지한 시대에 선천적으로 마법의 능력을 지니고 태어난 드라마 속 멀린은 시골에서 엄마와 단 둘이서 살다가

    왕궁의 약사이자 마법사인 '가이우스' 밑에서 지내게 되고, 심부름을 하며 이곳저곳 돌아다니다가 철부지 왕자인 아서를 만나게 되는데요.

    썩 유쾌한 만남은 아니었지만 어디에선가 계속 이런 목소리가 들려오죠.

    '멀린, 네가 없으면 아서가 없고, 아서가 없으면 알비온의 미래도 없다.'

    자신의 마법을 숨기고 아서가 왕이 될 수 있도록 위기의 순간마다 지켜주는 멀린.

    의외로 멀린과 아서 왕의 브로맨스가 쩌는 드라마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2006년 KBS에서 4부작으로 방영했던 걸로 아는데, 널리 알려지진 않은 듯합니다. 




    6.미드 <카멜롯>

    아서 왕의 일대기와 원탁의 기사들의 활약을 그린 미드 <카멜롯>에도 아서 왕의 조언자이자 마법사인 멀린이 나오죠.

    자신이 왕의 후계자인지도 모른 채 자라 온 아서를 왕의 자리에 앉히기 위해 헌신적인 노력을 다하는 마법사 멀린은,

    아서에게 그 누구도 뽑지 못했던 전쟁의 신 마스의 칼을 뽑을 것을 권유합니다. 여기에 등장하는 절대검은 '엑스칼리버'가 아니라 '마스의 칼'인데요.

    아서 왕 일대기를 완전히 가져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영국 드라마 <멀린>이나 흔히 아는 멀린 신화 속 스토리를 기대하신다면 아주 다른 느낌에 깜짝 놀라실 겁니다.

    아래 멀린의 외모만 봐도 벌써 그렇죠...?미드 속 멀린은 상상을 뛰어 넘는 위트와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또 다른 매력을 줍니다.




    7. GOG(가디스 오브 제네시스)

    7월21일에 정식으로 출시가 되는 모바일게임 입니다.

    소설, 영화, 드라마에도 많이 나오지만 가장 많이 등장하는곳이 바로 게임이 아닐가 생각이됩니다.

    GOG에서도 멀린이 등장을 하는데 예쁜 여마법사로 등장을 하죠.

    CBT플레이를 할때 멀린을 얻고 싶었지만 끝끝내 얻지 못했는데....

    정식출시가 되면 어떻게 해서든 얻어볼 생각입니다.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을 하셔야지만 작성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 [회원가입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작성일
    98198 현재 에펨코리아에서 은폐하려하는 어느 한 게시판.. 땡수 0 148 21/01/15
    98197 엄마한테 개털리는 애국보수 땡수 0 130 21/01/15
    98196 파퀴아오와 짭퀴아오 땡수 0 106 21/01/15
    98195 요즘 연예인들은 얼굴만 반반하고 연기력이 없어 ㅉㅉㅉ 땡수 0 156 21/01/15
    98194 옆에자는 아가씨 폰으로 몰래찍는 아저씨 땡수 0 117 21/01/15
    98193 오늘자 선 씨게 넘은 그분 근황 땡수 0 154 21/01/15
    98192 딸의 공개처형 땡수 0 155 21/01/15
    98191 다시 보면 어두운 장면 땡수 0 130 21/01/15
    98190 전쟁났던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근황 땡수 0 140 21/01/15
    98189 BTS음악깔고 불닭먹으며 일본욕하면..? 땡수 0 109 21/01/15
    98188 놀라운 한국의 대학진학률 땡수 0 108 21/01/15
    98187 (스압)러시아 케이크 달인 땡수 0 115 21/01/15
    98186 폐업이 늘어나자 쏟아지는 중고물품 유머토피아 0 266 21/01/14
    98185 유치원생 전용 뷔페 유머토피아 0 245 21/01/14
    98184 코고리 마스크 수사 착수 유머토피아 0 189 21/01/14
    98183 13년간 장모를 속여온 조영구 유머토피아 0 218 21/01/14
    98182 올해는 코로나땜에 길거리 금손들 늘어난듯 유머토피아 0 218 21/01/14
    98181 일본인들이 본 한국방송 특징 유머토피아 0 208 21/01/14
    98180 물위에 집? 유머토피아 0 192 21/01/14
    98179 게임만 하던 아들에게 사회의 쓴맛을 보여줌 유머토피아 0 210 21/01/14
    98178 로스트 테크롤로지의 부활 유머토피아 0 170 21/01/14
    98177 한국농업과 서양농업의 차이점 유머토피아 0 190 21/01/14
    98176 비참함과 억울함이 절절히 느껴지는 유언 유머토피아 0 192 21/01/14
    98175 오늘도 평화로운 대륙 유머토피아 0 152 21/01/14
    98174 원조 맛집은 역시 다르네 유머토피아 0 179 21/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