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이교수
  • 2무둡꾸더용
  • 3회바라기
  • 4햇살아래그늘
  • 5크아악
  • 1이교수
  • 2무둡꾸더용
  • 3유기농7
  • 4회바라기
  • 5햇살아래그늘
[소리X] 어떤 면접
연속출석 :
0일 랭킹 : 29위 별훈5
76%
76% (152535 /200000)
  • 댓글 0 |
  • 추천 0 | 비추 0 |
  • 조회 805 |
  • 2020-09-22 (화) 18:32

     
    어느 일류대 졸업생이
    한 회사에 이력서를 냈다.

     
    사장이 면접석에서
    의외의 질문을 던졌다.

    "부모님을 목욕시켜 드리거나
    닦아드린 적이 있습니까?"

    "한 번도 없습니다."

    청년은 정직하게 대답했다.

    "그러면, 부모님의 등을
    긁어드린 적은 있나요?"

    청년은 잠시 생각했다.

    "네, 제가 초등학교에 다닐 때
    등을 긁어드리면
    어머니께서 용돈을 주셨죠."

    청년은 혹시 입사를
    못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되기 시작했다.

    사장은 청년의 마음을 읽은 듯

    "실망하지 말고 희망을 가지라"
    고 위로했다.

    정해진 면접 시간이 끝나고
    청년이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를 하자

    사장이 이렇게 말했다.

    "내일 이 시간에 다시 오세요.

    하지만 한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부모님을 닦아드린 적이 없다고 했죠?

    내일 여기 오기 전에 꼭 한 번
    닦아드렸으면 좋겠네요.
    할 수 있겠어요?"
     

    청년은 꼭 그러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반드시
    취업을 해야 하는 형편이었다.

    아버지는 그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돌아가셨고,

    어머니가 날품을 팔아
    그의 학비를 댔다.

    어머니가 바라는 대로
    그는 명문대학에 합격했다.

    학비가 어마어마했지만,
    어머니는 한 번도
    힘들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

    이제 그가 돈을 벌어
    어머니의 은혜에 보답해야 할
    차례가 되었다.

    그날 청년이 집에 갔을 때
    어머니는 일터에서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

    청년은 곰곰이 생각했다.

    "어머니는 하루 종일
    밖에서 일하시니까
    틀림없이 발이 가장 더러울 거야.
    그러니 발을 닦아 드리는게 좋을거야."

    집에 돌아온 어머니는 아들이

    "발을 씻겨드리겠다"고 하자
    의아하게 생각했다.

    "내 발은 왜 닦아 준다는 거니?
    마음은 고맙지만 내가 닦으마!"

    어머니는 한사코 발을 내밀지 않았다.

    청년은 어쩔 수 없이
    어머니를 닦아드려야 하는
    이유를 말씀드렸다.

    "어머니 오늘 입사 면접을 봤는데요
    사장님이 어머니를 씻겨드리고
    다시 오라고 했어요.
    그래서 꼭 발을 닦아드려야 해요."

    그러자 어머니의 태도가 금새 바뀌었다.

    두말없이 문턱에 걸터앉아
    세숫대야에 발을 담갔다.

    청년은 오른손으로 조심스레
    어머니의 발등을 잡았다.

    태어나 처음으로 가까이서
    살펴보는 어머니의 발이었다.

    자신의 하얀 발과 다르게 느껴졌다.
    앙상한 발등이 나무껍질처럼 보였다.

    "어머니 그동안
    저를 키우시느라 고생 많으셨죠?
    이제 제가 은혜를 갚을게요."

    "아니다 고생은 무슨...."

    "오늘 면접을 본 회사가
    유명한 곳이거든요,

    제가 취직이 되면
    더 이상 고된 일은 하지 마시고
    집에서 편히 쉬세요.

    손에 발바닥이 닿았다.
    그 순간 청년은 숨이 멎는 것 같았다.
    말문이 막혔다.

    어머니의 발바닥은
    시멘트처럼 딱딱하게 굳어 있었다.

    도저히 사람의 피부라고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어머니는 아들의 손이
    발바닥에 닿았는지조차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았다.

    발바닥의 굳은살 때문에
    아무런 감각도 없었던 것이다.

    청년의 손이 가늘게 떨렸다.

    그는 고개를 더 숙였다.
    그리고
    울음을 참으려고 이를 악물었다.

    새어나오는 울음을 간신히
    삼키고 또 삼켰다.

    하지만 어깨가 들썩이는 것은
    어찌할 수 없었다.

    한쪽 어깨에 어머니의
    부드러운 손길이 느껴졌다.

    청년은 어머니의 발을 끌어안고
    목을 놓아 구슬피 울기 시작했다.

    다음날 청년은
    다시 만난 회사 사장에게 말했다.

    "어머니가 저 때문에 얼마나
    고생하셨는지 이제야 알았습니다.

    사장님은
    학교에서 배우지 못했던 것을
    깨닫게 해주셨어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만약 사장님이 아니었다면,

    저는 어머니의 발을
    살펴보거나 만질 생각을
    평생 하지 못했을거에요.

    저에게는 어머니
    한 분밖에는 안 계십니다.

    이제 정말 어머니를 잘 모실 겁니다.

    사장은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이더니 조용히 말했다.


    "인사부로 가서 입사 소속을 밟도록 하게."

    우리는 노부가 눈을 감으실때 까지
    그 마음을 헤아릴수가 없습니다.

    당신이 만약 심장을 받아야만 한다면
    부모님은 기꺼이 심장을
    당신께 드릴껍니다.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을 하셔야지만 작성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 [회원가입하기]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작성일
    93085 [소리X]미국에서 잡힌 악어 이교수 0 106 07:36:41
    93084 [소리X]여자친구를 카트에 태웠다 이교수 0 82 07:32:00
    93083 [소리X]세종시에서 뱀 발견한 사람 ~ 이교수 0 115 07:26:20
    93082 [소리X]연대숲 "가난이 벼슬인 세상" 해삼 0 171 18:31:30
    93081 [소리X]연봉600억 세상에서 20명밖에 없는 직업 해삼 0 366 10:14:37
    93080 [소리X]여러분 기도해주세요 저를 용서해주세요 해삼 0 200 10:14:24
    93079 [소리X]태국 시위대 “6월 민주 항쟁처럼” 한국어 지지 호소 해삼 0 168 10:14:04
    93078 [소리X]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낼 수술입니다 해삼 0 169 10:12:13
    93077 [소리X]군대 역대급 발언 레전드 ~ +1 이교수 0 293 20/10/21
    93076 [소리X]클린히트 ~ 이교수 0 233 20/10/21
    93075 [소리X]live live star star people i see 완벽그자체 0 205 20/10/20
    93074 [소리X]오리알을 품은 암탉 완벽그자체 0 271 20/10/20
    93073 [소리X]의외로 한국에 있는거 완벽그자체 0 303 20/10/20
    93072 [소리X]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953.GIF 땡수 0 243 20/10/20
    93071 [소리X]고고학이 어려운 이유 ~ 이교수 0 345 20/10/20
    93070 [소리X]학생, 이 버스 꽤나 거칠다고 ~!? 이교수 0 394 20/10/20
    93069 [소리X]담을 한 번 넘어봅시다 ~ 이교수 0 301 20/10/20
    93068 [소리X]벤츠 자전거 ~ 이교수 0 339 20/10/20
    93067 [소리X]거 청소기 타기 딱 좋은 날씨네 ~ 이교수 0 228 20/10/20
    93066 [소리X]정체가 궁금한 처자 ~ 이교수 0 318 20/10/20
    93065 [소리X]아빠는 CG 전문가 돼지토끼 0 394 20/10/19
    93064 [소리X]이적표현물 수거민원 레전드 돼지토끼 0 246 20/10/19
    93063 [소리X]일본에 현자타임이 온 대만인 돼지토끼 0 287 20/10/19
    93062 [소리X]러블리즈 케이 짤 모음 +1 루나섭 1 415 20/10/19
    93061 [소리X]추억)크로스파이어 기억하시나요? +1 임포스터 0 1112 20/10/19